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오송 이전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오송 이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 업무 시작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서흥원)는 국무조정실 ‘수도권 소재기관 업무공간 재배치 계획’에 따라 서울 광화문에서 충북 오송으로 청사를 이전한다.

신청사 위치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오송스퀘어빌딩(2~3층)이며 오는 29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기업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 배출권등록부시스템 등은 주말에 이전하며 이전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누리집(www.gir.go.kr), 전화 자동응답, 현수막 등을 활용해 청사 이전을 적극 알리기로 했다.

2010년에 설립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기획총괄팀, 정보관리팀, 감축목표팀 등 3개 팀 총 51명으로 구성됐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총괄 관리를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청사 이전을 최대한 빠르게 마무리하여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 관리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강화, 탄소중립 시나리오 작성 등 온실가스 관리 정책연구 기관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