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本, 대종천 은어 치어 방류
월성원전本, 대종천 은어 치어 방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조 월성본부 처장(앞줄 좌 1번째)과 김호진 부시장(앞줄 좌 5번쨰) 등 관계자들이 치어 방류를 하고 있다.
윤상조 월성본부 처장(앞줄 좌 1번째)과 김호진 부시장(앞줄 좌 5번쨰) 등 관계자들이 치어 방류 행사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는 20일 문무대왕면 대종천 일원에서 은어 방류 행사를 시행했다.                   

이번 행사는 월성본부가 후원하고 문무대왕면발전협의회(회장 김남용)가 주관했으며 ‘사시사철 은어가 노니는 대종천’이라는 관광자원을 개발하겠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이날 김호진 경주부시장,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박차양 도의원 등 내빈 50여명이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고 직접 대종천에 은어치어를 방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방류된 은어는 길이 3cm 내외의 치어로 대종천의 생태계에 적응력이 높은 최적의 어종이며 특히 회로 먹을 때 수박향이 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윤상조 월성본부 대외협력처장은 “대종천은 문무대왕면의 상징”이라며 “이번 행사가 문무대왕면의 관광자원 개발 및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