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통제기술원, NPT 5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원자력통제기술원, NPT 5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비확산 연구기관·정책 전문가 참여
발표자들이 핵비확산조약(NPT)와 동아시아 안보환경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발표자들이 핵비확산조약(NPT)와 동아시아 안보환경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원장 김석철)은 핵비확산조약(NPT) 50주년을 맞아 ‘지속가능한 NPT 50년’을 주제로 26일부터 27일까지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핵비확산 규제 전문기관인 원자력통제기술원은 국제 핵비확산 체제의 근간이 되는 NPT의 지난 50년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50년을 지속하기 위한 과제를 논의하고자 본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심포지엄에는 미국, 스웨덴, 중국, 일본 등의 핵비확산 연구기관과 정책 전문가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기조연설에서 김원수 전 유엔 사무차장은 “NPT는 국제사회의 약속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조약 중 하나이며 오는 8월 개최되는 제10차 NPT 평가회의에서 좋은 성과를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윌리엄 맥우드 OECD/NEA 사무총장은 “전력생산을 비롯해 의학·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원자력을 이용한다”라며 “원자력을 핵무기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NPT 기반의 신뢰가 없었다면 인류에 이로운 원자력 활용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석철 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장은 “50년 전 원자력이 인류 발전과 파괴라는 갈림길에 있을 때 국제사회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이라는 목표를 제시하고 NPT로 구현해 냈다”라며 “이번 심포지엄이 향후 50년의 평화를 위한 과제와 실행방안을 통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