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 안전관리 강화된다
집단에너지 안전관리 강화된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체 발족 및 굴착공사정보시스템 본격 운영 등
발대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발대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28일 집단에너지 안전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집단에너지 열수송관 안전 협의체 발대식(이하 발대식)’과 ‘열수송관 굴착공사정보시스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집단에너지협회, 집단에너지사업자 및 공단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으며 1부 발대식과 2부 설명회 순으로 진행됐다.

1부 발대식에서는 안전 협의체가 초기 시장 형성단계에 있는 열수송관 안전진단제도, 안전관리기준 등의 안정적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소통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 설명회에서는 작년 12월말부터 금년 4월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했던 열수송관 굴착공사정보시스템의 본격적인 사업 시작에 앞서 지난 시범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굴착공사정보시스템과 관련된 향후 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향후 공단은 안전 협의체를 통해 새롭게 도입되는 집단에너지 안전 관련 제도의 안정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굴착공사정보시스템 도입에 따른 지하매설 열수송관의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강화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차재호 에너지공단 지역협력이사는 “안전 협의체가 공단과 집단에너지사업자간의 새로운 안전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이해와 공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열수송관 굴착공사정보시스템을 통해 집단에너지 열수송관 파손사고를 예방하는 등 대국민 안전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