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온라인 B2B 케이블판매 본격화
LS전선, 온라인 B2B 케이블판매 본격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접목, Biz. 모델 혁신 추진
LS전선이 온라인 케이블 판매시스템을 본격 도입했다.
LS전선이 온라인 케이블 판매시스템을 본격 도입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최근 온라인 B2B 케이블 판매시스템인 ‘원픽(One Pick)’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케이블 유통점이 온라인으로 케이블의 실시간 재고 파악과 견적 요청, 구매, 출하 확인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유통점에서 영업사원들과 전화와 팩스, 이메일 등을 통해 연락을 해야 하기 때문에 번거롭고 시간도 많이 소요됐다.

LS전선은 원픽을 아파트, 빌딩, 플랜트 등에 사용하는 배전 케이블 사업에 우선적으로 도입했다. 먼저 수도권과 대도시의 주요 유통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후 올 하반기 도입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배전 케이블 사업 외 통신과 산업기기용 케이블 등 다른 케이블 사업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LS전선의 관계자는 “유통점들이 반나절씩 걸리기도 하던 재고 확인을 1분만에 할 수 있고 출하 상황도 바로 알 수 있다”라며 “원픽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지난해 시공 현장에서 작업자가 환경에 맞는 케이블을 간단하게 찾을 수 있는 앱을 개발하는 등 케이블 사업에 디지털을 접목,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