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남북산림협력·탄소중립 ‘적극’
한전산업개발, 남북산림협력·탄소중립 ‘적극’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산림협력단과 양묘장 에너지효율화 기술지원 약속
김평환 한전산업개발 대표(우)과 이용권 남북산림협력단 단장이 ‘남북평화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평환 한전산업개발 대표(우)과 이용권 남북산림협력단 단장이 ‘남북평화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산업개발(대표 김평환)은 산림청 산하 남북산림협력단(단장 이용권)과 함께 탄소중립과 남북평화 정착을 위한 평화의 숲 조성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한전산업개발과 산림협력단은 8일 파주에 있는 남북산림협력센터에서 ‘남북평화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고 세계적인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남북산림협력과 탄소중립 사회를 하루빨리 앞당겨야 한다는 인식을 양 기관이 함께하고 이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평환 한전산업개발 대표, 이용권 산림협력단 단장 이외 이동규 한전산업개발 기획처장, 김영진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한전산업개발은 국내 최대 발전소 운영 및 정비업체로서 앞으로 산림협력단이 조성하는 양묘장의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기술을 지원키로 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남북산림협력과 탄소중립을 위한 평화의 숲 조성 공동 추진 △남북산림협력센터의 시설물 및 양묘장 현대화를 위한 에너지 효율화 기술 지원 △남북산림협력 증진 등 협약 당사자 기관의 특성에 맞는 협력사업 발굴 및 상호 발전‧우호 증진 등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평환 한전산업개발 대표는 “우리가 후세들에게 건강하고 평화로운 나라를 물러주기 위해서는 탄소중립과 남북평화는 반드시 이뤄야 한다”라며 “탄소중립 사회 그리고 남북의 산림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한산이 앞으로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