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섭 석유공사 신임 사장, 8일 취임
김동섭 석유공사 신임 사장, 8일 취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S·CCU·신재생에너지로 신성장 동력 확보 적극 나서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신임 사장이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신임 사장이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신임 사장이 8일 울산 혁신도시 석유공사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신임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세계적 석유기업 Shell사에서 약 20년간 연구원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 Regional Manager로 근무했으며 SK이노베이션 기술원장 및 기술총괄 사장,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보바이오융합대학장을 역임한 전문가로 능력과 경험을 인정받아 왔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업, 글로벌 모범이 되는 기업으로 함께 만들어 가자”라며 이를 위해 “효율적인 해외사업 관리·감독으로 이익을 극대화하고 비핵심 자산의 전략적 매각, 비축유 관리역량 강화와 트레이딩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 등 공사 재무건전성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섭 사장은 또한 “국가의 요구에 부응해 공사 본연의 사업 영역인 ‘에너지 자원 안보’라는 핵심 역할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석유개발사업의 우량화와 석유비축사업의 최적화를 통해 안보와 수익성을 동시에 창출하는 실행력 있는 시스템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석유공사는 42년을 국가의 에너지 대계를 위해 열심히 달려왔다”라며 “기름 한 방울 없던 우리나라를 95번째 산유국으로 만들었고 또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석유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부단히 노력했으며 그 결과 가시적인 많은 성과들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인 흐름에 발맞춰 에너지사업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석유공사가 가진 자원개발분야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CCS, CCU, 신재생에너지로 신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신뢰와 투명성을 바탕으로 서로 화합하고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조성하며 안전관리의 중요성이 한층 강화되고 있는 만큼 국가 보안 시설인 비축기지를 비롯해 전 임직원들이 안전책임경영의 실천과 사고 예방에 더욱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