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삼성重, 원자력 추진선 개발 ‘맞손’
원자력硏·삼성重, 원자력 추진선 개발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용 용융염원자로 공동연구 협약
한국원자력연구원-삼성중공업 해양 용융염원자로 제품 개발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삼성중공업 해양 용융염원자로 제품 개발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과 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이 해상 수송부문에서의 국제적인 탄소 배출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대응해 탄소 배출이 없는 원자력 추진선 개발에 협력한다. 

원자력연구원은 중대사고 위험이 없는 용융염원자로(MSR: Molten Salt Reactor) 개발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위해 삼성중공업과 8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지원관에서 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과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가 서명한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앞으로 △소형모듈형원자로 기반 해양 원자력 제품 설계 △요소기술·기자재 개발 및 성능 검증 △해양 원자력 제품의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경제성 평가 등에서 협력하게 된다.

MSR은 최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제로 에너지원으로 관심이 높은 소형모듈원자로(Small Module Reactor)의 일종으로 핵연료의 사용 주기가 20년 이상으로 선박 수명 주기와 같아 한 번 탑재 후 교체가 필요 없고 원자로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아 선박 적용이 용이하다.

또한 원자로 내부에 이상 신호가 생기면 액체핵연료인 용융염이 굳도록 설계돼 중대 사고를 원천 차단해 안전성이 높고 고효율 전력과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차세대 그린수소 생산기지 등 활용분야도 다양하다. 

박원석 원장은 “MSR은 기후 변화 이슈에 효율적으로 대응 가능한 무탄소 에너지원으로서 이에 기반한 해양 수송선 개발은 국제물류에서 게임체인저가 될만한 차세대 기술”이라며 “MSR 기반 원자력추진 선박시장을 개척하고자 하는 삼성중공업과 함께 MSR 연구개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