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석유수요 증가 기대감에 8일 유가 상승
[국제유가] 석유수요 증가 기대감에 8일 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8일 국제유가는 이란 핵협상 교착 가능성, 석유수요 증가 기대감 등으로 상승한 가운데 미 달러화 상승 등은 유가 상승세를 제한시켰다.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82달러 상승한 70.05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73달러 상승한 72.22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69달러 하락한 69.34달러에 마감했다.

미국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미국과 이란이 핵합의(JCPOA)에 복귀하는 경우에도 수백 가지의 제재들이 유지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상원 위원회 발언에서 JCPOA 부합 여부와 무관하게 수백 가지의 제재들이 이란이 행동 변화를 보일 때까지 유지될 것이며 트럼프 정권이 부과한 제재 역시 포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란은 6월18일 대선을 앞두고 있으며 이란과 미국 등 주요 당사국들이 입장 차이를 빠르게 좁히지 못함에 따라 조기 타결 가능성이 줄어들었다는 평가가 대두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미국과 유럽에서 하절기 휘발유 수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Bloomberg에 따르면 유럽 15개 주요 도시의 시내 교통량이 팬데믹 이후 최초로 2019년 수준에 도달했다.

미국 민간 주유정보 사이트 Gasbuddy 집계에 따르면 최근 주말(6월4~6일) 휘발유 수요는 미 현충일 연휴였던 직전 주말(5월28~30일)에 비해 4.0% 증가했다.

미국 달러지수는 전일대비 0.12% 상승한 90.081을 기록했으며 시장 참여자들은 11일 예정된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주목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