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하다
다우,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하다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배터리 2021’ 지속가능한 혁신적인 솔루션 공개
세계 3대 배터리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1’에 참가한 다우 부스 전경.
세계 3대 배터리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1’에 참가한 다우 부스 전경.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글로벌 소재 과학 기업 다우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3대 배터리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1’에서 보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실리콘 기술 및 혁신적인 솔루션을 선보인다. 

다우는 이번 전시회에서 열전도성 실리콘, 실리콘 EMI 차폐 물질, 실리콘 폼 등을 포함한 혁신적 제품들을 공개하고 이러한 솔루션이 새로운 에너지 자동차 배터리 시장에서 제공하게 될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다우의 열전도성 실리콘분야 솔루션은 광범위한 점도, 경화 속도 및 전달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거의 모든 산업에 걸쳐 증가하고 있는 전자제품의 열 관리 향상에 대한 수요를 충족한다. 이러한 솔루션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연료전지 전기자동차를 포함한 전기차(xEV)에서 열 관리, 전기전도성 접착, 전자기 간섭(EMI)에 대한 차폐를 제공한다.

더불어 다우의 EMI 차폐 물질은 고밀도 패키징 및 고속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응용분야에서 전자기 간섭을 차단하면서 전기를 전도하도록 조정하는 고도의 실리콘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개발 중인 제품은 접착제, 저 모듈러스 엘라스토머, 현장 경화 개스킷, 현장 성형 개스킷, 에멀젼 및 코팅 등 다양한 형태에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실리콘 폼은 부품에 직접 분사되고 경화되는 단열 솔루션 및 폼-인 플레이스(foamed-in place) 개스킷을 찾는 제조업체에게 비용대비 효율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한다. 다우의 디스펜스드 폼(dispensed foam) 개스킷 제품군은 열을 가하면 경화 속도가 빨라지고 생산성이 향상되는 실온 및 추가 경화 메커니즘을 모두 포함한다. 또한 다양한 유동률과 밀도를 제공해 표면의 평평함이나 경사짐에 따라 포밍 높이를 더 잘 제어할 수 있으며 압축 변형이 낮아 압축 후 원래 모양으로 복구가 가능하다.

다우는 이번 인터배터리를 통해 다우의 재료과학 및 혁신분야의 전문 기술이 운송 가치 사슬 전반에 걸쳐 저탄소, 디지털 솔루션 개발을 촉진시키며 이에 독보적인 강점을 보유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다우는 모빌리티사이언스™(MobilityScience™) 플랫폼을 출시해 다우 비즈니스 전반 및 운송 산업에서 맞춤형 기술, 제품 및 서비스를 통해 고객 경험을 향상시킨 바 있다. 

모빌리티사이언스™를 사용하는 다우의 운송 솔루션에는 전기 자동차, 하이브리드 및 내연 기관용 폴리올레핀, 폴리우레탄, 아크릴, 특수 화학 및 실리콘 기술이 포함돼 있다. 이 기술은 무게는 더 가볍고 주행 거리는 더 길며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면서도 탄소 발자국을 적게 남기는 운송이라는 궁극의 목표를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