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나이키 이천 CSC 증설 본계약 체결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나이키 이천 CSC 증설 본계약 체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0억원 규모 물류 자동화 솔루션 공급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이하 DLS)이 나이키코리아의 ‘나이키 이천 CSC(Customer Service Center)’ 증설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약 390억원 규모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26m의 셔틀 랙(Shuttle Rack)이 설치되고 보관할 수 있는 상품 수는 국내 최다인 20만 박스에 이른다.

DLS는 △보관량 확대를 위한 셔틀 시스템 설치 △반송 시스템 설치 △WCS(Warehouse Control System) 및 WMS(Warehouse Management System)의 인터페이스 구축 등 설계부터 모든 설비를 통합·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설치까지 전 과정에 걸친 물류 자동화 솔루션을 일괄 공급한다. 

특히 셔틀 시스템은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인 크납(KNAPP)의 최신 제품(제품명 EVO VARIO)을 공급한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셔틀 사이즈를 20% 감량해 비교적 소형 물류의 유통에 적합하며 물건을 집는 그리퍼가 자동 조절되기 때문에 셔틀 하나로 다양한 크기의 상품을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최대 50kg의 중량을 처리할 수 있으며 셔틀이 종횡 두방향으로 운행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크납의 국내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는 DLS는 셔틀 시스템 기술을 활용해 롯데마트, 아모레퍼시픽, 쿠팡, 농심 등 다양한 국내 고객사의 물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DLS 자체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 물류 자동화 수요 증가율이 매년 10%를 웃돌고 있으며 올해 전체 시장 규모가 2조1,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김환성 DLS 대표는 “글로벌 프리미엄 물류장비업체와의 원활한 상호 파트너십에 DLS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고객지향적 소프트웨어 역량이 더해져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라며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수주를 이끌어 낸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차별화된 첨단 시스템을 공급하는 최고의 물류 솔루션 프로바이더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