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여론, 반대 보다 1.8배 ↑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여론, 반대 보다 1.8배 ↑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교협,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 결과 발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는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원자력노동조합 연대와 공동으로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올해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적합한 발전원을 묻는 질문에 원자력이 36%로 1위, 태양광이 31%로 2위로 조사됐다.

원자력학회가 지난 2018년 8월부터 3개월 마다 네차례 실시한 조사에서는 태양광이 1위, 원자력이 2위로 나타났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순위가 역전됐다.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 선호를 묻는 질문에는 확대와 유지를 합한 비율이 68.6%로 축소의 2.4배로 나타나 우리나라 대부분의 국민은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원자력 비중 확대 35.5%, 유지 33.0%, 축소 28.7% 나타나 확대와 유지를 합한 비율이 68.6%로 탈원전을 의미하는 축소의 2.4배가 됐다.

원전 비중 축소는 탈원전을 의미하므로 축소 선호에 비해 확대·유지 선호의 합이 2배가 넘는다는 경향이 2년여 동안 유지됐다는 사실은 우리 국민 대다수가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에 대해 찬성이 반대보다 1.8배 높아 건설재개 여론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 찬성이 28.6%, 반대 16.4%, 판단유보 23.9%등으로 나타나 아직 많은 국민이 신한울원전 3·4호기 사안에 대해 알지 못하거나 판단을 하지 못하지만 의견이 있는 사람들 중에서 건설재개 찬성이 반대보다 1.8배 높다.

이는 이전 3회에 걸친 갤럽의 자체 조사 결과에서의 약 1.5배 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에 에교협 등은 “정부는 최소한 이를 확인하기 위한 별도의 국민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나타난 여론을 겸허히 수렴한 정책 집행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한식 2021-06-14 13:50:16
원전주변에서 멀리 있어서 관심이 없는 사람들의 의견이 중요한가?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