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방재숲 올해 말 조성 마무리
새만금 방재숲 올해 말 조성 마무리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산모래 피해 최소화·친환경 마을 탈바꿈 기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14일 산림조합중앙회 전북지역본부(전북 전주시)에서 ‘새만금 방재숲 조성사업’의 설계방향을 모색하는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새만금개발청은 비산모래에 직접 노출돼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새만금 배후지역(부안군 불등마을 등 4개소) 인근에 방재숲을 조성하는 설계용역을 시행 중이며 성공적인 해안 방재숲 조성을 위해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전북도 산림환경연구소와 전북대학교, 순천대학교, 한국농어촌공사 등 사업 관계자들과 전문가 8명이 참석했다.

자문위원들은 “방재숲은 강풍과 비사, 비염 등의 재해를 막기 위해 해안에 조성하는 숲으로 풍속을 약 70% 감소시켜 비산모래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라며 “해안 방재숲 조성을 위해서는 식재 수종의 선정, 토양개량 및 식재기반 조성, 방풍책 등 시설물 설치 계획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말까지 방재숲 조성이 완료되면 기존 해안 숲의 다양한 나무와 숲이 어우러져 미래 친환경 마을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노유진 새만금개발청 국제도시과장은 “비산모래로 인한 마을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방재숲 조성사업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지역주민이 새만금 업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행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