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인천 동구 안심가로등 점등식 개최
한수원, 인천 동구 안심가로등 점등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범 취약지역 친환경 가로등 설치
정재훈 한수원 사장(좌 3번쨰)과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좌 4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좌 3번쨰)과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좌 4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 2일 인천 두산인프라코어 출하장에서 인천광역시 동구에 태양광안심가로등 설치를 기념하는 안심가로등 점등식을 진행했다.

인천 동구는 지난해 전국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으로 태양광안심가로등은 송림동 일대에 총 42본이 설치됐다. 이번 가로등 설치로 인근 지역주민의 보행 안전성이 높아지고 범죄 등 사고 위험성 또한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안심가로등은 방범 취약지역 주민의 안전한 귀갓길을 위한 한수원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한수원은 지난 2014년 서울 홍제동을 시작으로 지난 7년간 전국 42개 지역에 총 2,035본의 태양광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안심가로등은 기존 가로등보다 1.5배 밝지만 자정 이후 밝기가 조절돼 주변의 동식물들의 성장을 방해하지 않는다. 

또한 충전 기능이 있어 해가 없는 장마철에도 최소 7일 동안 작동한다. 

1본당 연간 2,160kWh의 전기 절약 효과도 있다. 전년도 기준 전국 2,035본의 태양광안심가로등으로 연간 약 5억1,700만원(1본당 25만4,000원)의 공공전기료 절감 효과를 거뒀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전력공급이라는 본연의 업무 외에도 안심가로등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쳐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올해도 공모를 통해 전국 9개 지역을 선정한 뒤 총 397본의 친환경 안심가로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지역의 지자체가 추천하는 위기가정에 의료비와 생활비를 지원하는 반딧불 희망 프로젝트도 시행해 소외된 가정에는 희망의 빛을 선물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