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韓, 에너지전환 수준 31개국 중 29위”
전경련, “韓, 에너지전환 수준 31개국 중 29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0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에너지기구(IEA), 한국 재생에너지 확대 어려움 있을 것 지적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보급에 어려움이 있다는 세계에너지기구의 지적이 있는 가운데 화석연료를 저탄소에너지로 대체하는 에너지전환 수준이 낮다는 평가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에너지전환지수(ETI)’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31개국 중 29위, 전체 115개국 중 49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ETI 평가 기준은 △시스템성과와 △전환준비도 크게 2개 분야이며 세부적으로 9개 항목으로 나뉜다. 이 중 우리나라가 취약한 부분은 지속가능성(45.2점)과 에너지 구조(43.0점)로 선진국 평균(65.4점, 63.8점)에 비해 각각 20.2점, 20.8점 낮았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한국이 선진국에 비해 석탄발전 비중이 높고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낮은데다가 1인당 탄소 배출량도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국내 석탄발전 비중은 2019년 기준 40.8%로 세계경제포럼이 선진국으로 분류한 31개국 평균(13.0%)보다 27.8%p 높았지만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5.5%로 선진국 평균(38.2%)보다 32.7%p 낮았다. 반면 1인당 탄소 배출량은 11.7톤으로 선진국 평균(7.8톤)에 비해 3.9톤 높았다.

선진국들은 석탄발전 비중을 줄이면서 탄소 배출량도 감소하는 추세이며 선진국의 평균 석탄발전 비중은 2010년 19.6%에서 2019년 13.0%로 기존 대비 1/3 가량 감소했고 1인당 탄소 배출량은 9톤에서 7.8톤으로 1.2톤 감소했다. 

반면 한국의 석탄발전 비중은 2010년 43.4%에서 2019년 40.8%로 2.6%p 감소하는 데 그치고 1인당 탄소 배출량은 오히려 10.2톤에서 11.7톤으로 1.5톤 증가했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한국도 에너지전환 속도를 높이려면 석탄발전 비중을 줄여야 하지만 IEA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한국의 여건상 빠르게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재생에너지를 입지 문제없이 보급할 수 있는 최대설비는 155GW로 재생에너지가 전체 발전량의 50%를 충족하려면 212GW의 설비를 마련해야 해 155GW를 크게 초과한다. 

또한 재생에너지는 대부분 소규모로 분산 설치돼 이를 연결하기 위한 전선·변전소와 같은 대규모 계통보강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경련의 관계자는 “한국이 저탄소 에너지전환에 활용할 수 있는 대안 중 하나가 원자력발전으로 특히 기저 전원 역할을 하는 대형원전뿐 아니라 향후 안전성이 크게 강화되고 유연한 입지선정과 출력 조정이 가능한 소형모듈원전(SMR)도 2030년경부터 본격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돼 원전 활용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