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대‧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협력 추진
에너지公, 대‧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협력 추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반성장 업무협약 체결

박병춘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좌)와 이창호 효성중공업㈜ 상무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병춘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좌)와 이창호 효성중공업㈜ 상무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8일 대·중소기업 간 온실가스 감축 상생 협력을 위해 효성중공업(주)등 14개 대기업과 2021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지난 2016년부터 대‧중소기업의 상생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자금 및 기술을 투자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효율 향상에 기여하는 ‘동반성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과 14개 대기업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 기반 강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 관련사업 공동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향후 14개 대기업은 공단에서 추진하는 대표 동반성장사업인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 에너지 동행사업에 적극 참여해 중소기업과의 정보 교류를 활발히 해나갈 계획이다.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의 지원을 받아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대기업은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한 만큼 상쇄배출권을 획득할 수 있는 사업으로 올해 공단은 대기업인 한국서부발전(주)와 협력해 중소·중견기업 3개 사업장에 온실가스 감축시설 개체 및 외부사업 등록 관련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 동행사업은 대기업이 중소협력사에 에너지효율 향상 컨설팅을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공단은 효성중공업 등 13개 대기업과 함께 58개 중소협력사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병춘 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는 “코로나 19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공단은 앞으로도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을 지원하고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