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상반기 영업이익 1조2,000억원···반기 사상 최대 실적
S-OIL, 상반기 영업이익 1조2,000억원···반기 사상 최대 실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제마진 약세에도 2분기 연속 ‘어닝 서프라이즈’
RUC·ODC 첨단시설 중심 최적화, 하반기 전망 ‘긍정적’
S-OIL의 사업부문별 실적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 대규모 석유화학 시설 투자를 통한 혁신 전환으로 사상 최대의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S-OIL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조2,002억원을 달성했다고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27일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이는 2016년 상반기 1조 1,326억원을 뛰어넘은 최고 성적
이다.

S-OIL은 2분기 5,71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어 1분기 6,292억원에 이어 ‘어닝 서프라이즈’를 실현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행진도 이어오고 있다. 반기 매출액은 12조 558억원으로 전년 동기 8조6,502억원대비 39.4% 증가했다.

S-OIL은 싱가포르 정제마진 약세로 불리한 여건에서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뛰어난 실적을 거둔 점이 특히 주목된다.

재고 관련 이익이 전분기에 비해 절반 이상 축소(2,860억원→1,390억원) 됐지만 휘발유, 경유 등 주요 제품의 마진 개선으로 높은 실적을 유지하며 판매량, 매출액도 각각 11.6%, 25.6% 증가했다.

이에 대해 S-OIL은 “중질유 가격 약세로 인해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좋지 않아 경제성이 낮은 역내 정제설비들은 가동률을 낮췄으나 S-OIL은 신규 고도화 시설(RUC)에서 중질유를 원료로 투입해 휘발유와 프로필렌(석유화학 원료)을 생산하므로 오히려 최대 가동을 지속하면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고유황 벙커-C 등 중질유의 스프레드(HSFO-두바이 원유가)는 1분기 배럴당 -4.9달러에서 2분기 –7.8달러로 하락했다.

반면 S-OIL의 주력인 휘발유는 같은 기간 5.1달러에서 8.1달러로 58.8% 상승했다. 제품 판매 물량도 전분기 대비 11.6%나 증가했다.


석유화학 복합시설 RUC·ODC 효과 톡톡
S-OIL의 이같은 실적은 신규 석유화학 복합시설인 RUC·ODC 운영이 안정화 되면서 수익 창출원이 다양해지고 강화되고 있다.

석유화학, 윤활 등 비정유부문이 반기 영업이익의 58.8%(7,057억원)를 합작했다. 특히 윤활기유부문의 매출액 비중은 9.8%(1조 1,858억원)에 불과하지만 영업이익은 39.4%(4,734억원)를 창출했다.

반면 정유부문은 매출액 8조 6,456억원, 영업이익 4,945억원 비중이 각각 71.7%, 41.2%를 차지하며 사업부문별 균형 잡힌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코로나 19 여파로 석유제품 수요 감소와 정제마진 하락, 재고평가 관련 대규모 손실 등 최악의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던 지난해 2~3분기에 주요 생산설비의 정기보수를 단행하며 대비한 노력도 적중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S-OIL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 중단 없이 주요 설비를 모두 최대 가동하고 있다. 주요 생산설비의 가동률은 원유정제 98.8%, 중질유 분해 103.9%, 올레핀 생산 109.7%, 윤활기유 101%로 ‘풀가동’ 중이다.

특히 이달 초에는 울산공장이 2019년 10월 22일부터 총 627일간 단 한 건의 인명사고 없이 공장을 운영해 창사 이래 최장기간 무재해 800만 안전인시를 달성하며 안전 가동에 추진력을 더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