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本, 청소년회복센터 후원금 전달
고리원전本, 청소년회복센터 후원금 전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가정법원과 보호청소년 지원 업무협약 체결
김준석 고리원자력본부장(우)이 한영표 부산가정법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준석 고리원자력본부장(우)이 한영표 부산가정법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김준석)는 28일 부산시 연제구 부산가정법원 종합청사에서 한영표 부산가정법원장, 김준석 고리원자력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회복센터 운영 지원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청소년회복센터는 보호처분을 받은 보호소년들을 부산가정법원으로부터 위탁받아 보호·양육하는 대안가정으로 현재 부산에는 4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부산가정법원과 청소년회복센터 2개소에 1,200만원의 후원금을 지원하기로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 후원금은 부산가정법원에서 소년법상 보호처분을 받은 보호소년들의 건전한 육성과 사회복귀를 돕고 청소년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쓰일 계획이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2018년부터 4년째 후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총 누적 후원금액은 6,000만원에 달한다. 후원금 전액은 고리원자력본부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민들레홀씨 기금을 활용, 진행돼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김준석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지속적인 후원이 보호소년의 재비행을 예방하고 건전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 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