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합성가스 상업생산 개시
한화솔루션, 합성가스 상업생산 개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포집 기술 도입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솔루션이 여수 산업단지에서 외국계 기업이 독점하던 합성가스 공급시장에 뛰어든다. 특히 합성가스 생산시설에 ‘탄소 포집 및 저장(Carbon Capture and Utilization: CCU)’ 기술을 적용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1,700억원을 투자한 20만톤 규모의 합성가스 생산공장 준공을 마치고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합성가스는 액화천연가스(LNG) 등을 개질(reforming)해 생산하는 수소와 일산화탄소의 혼합 기체로 폴리우레탄 소재인 TDI 등 한화솔루션의 주요 제품 제조에 사용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합성가스의 자체 생산·공급으로 연간 230억원에 달하는 원가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의 신규 합성가스 생산은 여수 산단 기업들의 원활한 원료 수급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20년 넘게 합성가스를 독점하던 외국계 기업의 시설이 노후화되면서 합성가스가 제 때 공급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화솔루션이 합성가스를 생산하게되면서 이를 원료로 사용하는 산단 내 기업들은 공급 차질 우려에서 벗어나게 됐다.

한화솔루션은 신규 합성가스 시설에 이산화탄소를 반복 재사용하는 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을 도입했다. 합성가스 생산 공정은 가스의 분리와 정제를 위해 높은 열을 가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한화솔루션은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전량 회수해 가스 생산에 다시 투입하는 CCU 기술로 연간 약 3,600만 그루의 나무가 흡수하는 분량인 10만톤의 탄소를 저감할 수 있다.

장상무 한화솔루션 환경안전실장은 “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재사용뿐만 아니라 2024년까지 공정 내 가스의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잔여 이산화탄소도 모두 포집하는 ‘탄소제로’의 친환경 공정 구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