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23일까지 방폐장 안전대책 기간 운영
원자력환경公, 23일까지 방폐장 안전대책 기간 운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태풍대비 동굴처분시설, 2단계 처분시설 집중 점검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우 2번째)이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우 2번째)이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추석연휴 및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을 앞두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3일까지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안전대책 기간을 운영한다.

차성수 이사장은 14일 관련부서, 협력사가 참여한 가운데 지상지원시설, 동굴처분시설, 2단계 처분시설 건설현장 등 중저준위 방폐장 주요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공단은 추석 연휴 기간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상황 근무조를 편성해 재난대응 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차성수 이사장은 “추석연휴 기간 중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