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신임 산업부 장관 취임
문승욱 신임 산업부 장관 취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등 적극 준비
문승욱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문승욱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안 재가를 거쳐 임기를 시작했다.

문승욱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메일로 배포한 취임사를 통해 선제적 기술혁신으로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 등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승욱 신임 장관은 대내적으로는 탄소중립 실현, 디지털 전환과 같은 산업구조를 근본적으로 개편해 나가는 과제를 안고 있고 대외적으로는 미·중 갈등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통상환경 변화 속에서 전략적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문승욱 장관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제대로 함께 하는 산업부가 돼야 하며 사업의 목적을 제대로 안내하고 집행과정에서도 방향키 역할을 제대로 해서 의도했던 정책목표가 달성되도록 함께 노력하자”라며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에 따른 산업구조 혁신, 시스템 반도체·미래차·바이오 등 신성장산업의 경쟁력 확보,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디지털·친환경 통상규범 대응까지 우리 앞에 놓인 사안들은 모두 쉽지 않은 과제들이지만 선제적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을 통해 민관이 힘을 합쳐 준비해 나간다면 기업에게 미래에 대한 안심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장관은 “산업부의 모든 정책과 사업이 기업과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하고 부처간 협업을 주도하며 타 부처의 업무도 세심히 살펴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데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