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한·미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 ‘환영’
한수원, 한·미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 ‘환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생태계 활성화 기여 전망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한·미 정부 간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 합의가 한수원의 해외원전 수주 가능성을 높일 수 있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공급국간 경쟁이 치열한 세계 원전 시장에서 이번 정상 간 합의를 계기로 한·미간 협력을 통해 수주 활동을 함께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언급했다.

정 사장은 “바라카 1호기의 성공적 상업운전으로 보여준 높은 기술력과 더불어 우수한 기자재 공급망을 갖춘 한국과 전통적인 원전 강국으로써 지정학적 영향력과 함께 이미 해외에 많은 원전을 수출한 경험을 지닌 미국이 함께 해외사업에 진출한다면 수주 경쟁력도 매우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 사장은 “미국 기업과의 구체적 논의를 통해 해외원전시장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바 우리 원전 생태계 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한·미 양국은 고리 1호기 도입부터 원자력분야의 오랜 파트너로 원전 기자재 공급, 연구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 왔다

한수원은 한미 정상 간 합의를 계기로 해외원전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가시적인 수주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며 해외원전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