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 컬러강판 전문회사 도약···미국 등 1만톤 수출
에스와이, 컬러강판 전문회사 도약···미국 등 1만톤 수출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 40년 보증 ‘하이퍼빌40’ 출시
에스와이 세라믹하이퍼빌 제품 이미지(좌)와 에스와이 인주공장 컬러강판생산라인 현장.
에스와이 세라믹하이퍼빌 제품 이미지(좌)와 에스와이 인주공장 컬러강판생산라인 현장.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에스와이가 컬러강판 전문회사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에스와이는 초고내후성 프리미엄 컬러강판인 ‘하이퍼빌40’을 출시하고 킹스판 미국법인에 시험생산분을 수출했다고 9일 밝혔다.

‘하이퍼빌40’은 세계적인 도료회사인 발스파(VALSPA)와 협업해 최대 40년까지 표면 변색 및 균열 등의 제품하자를 보증한다. 보증기간은 전세계적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에스와이는 40년 보증 제품 외에도 세라믹도료를 사용해 자기세정력을 갖춘 컬러강판인 ‘세라믹하이퍼빌’도 생산 중이다. 기존 동국제강과 KG동부제철, 포스코강판 등 컬러강판 주요사들과 경쟁보다는 차별화된 제품으로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최근 컬러강판 시장은 가전과 건설 등 전방 수요산업이 코로나19를 딛고 회복함과 동시에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제품 가격이 지속 인상되고 있다. 올해에만 50% 수준 인상해 톤당 150만원에 육박한다. 주요 철강 공급국인 인도의 코로나19로 원자재 수급 어려움과 중국 정부의 최근 철강재 수출 관세 환급 정책 철폐로 중국산 수입물량이 줄어들면 가격 상승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에스와이는 주력제품인 샌드위치패널의 원자재 공급 목적으로 컬러강판 자체생산에서 외부판매 확대를 위해 컬러강판 생산설비(CCL) 증설 투자를 한 것이 결실을 맞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국내 2개 라인과 베트남 2개 라인, 캄보디아 1개 라인 등 총 5개 라인을 확보했다.

국내외 법인을 통해 1만톤의 컬러강판 수출실적도 올렸다.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 유럽과 일본, 호주, 이집트, 콜롬비아, 파키스탄 등에 6,000톤을, 베트남법인을 통해 미국과 캐나다에 4,000톤 수출을 진행했다. 베트남법인은 한국의 철강수출쿼터를 피해 미주지역에 수출이 가능하다. 베트남 현지에 글로벌 가전사에 가전용 공급과 더불어 선진국 수출기지로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에스와이의 관계자는 “컬러강판시장은 건자재, 자동차, 선박, 건설 등 전방산업 경기회복으로 수요가 폭증해 제품 품귀현상이 일어날 정도”라며 "컬러강판 자체생산으로 주력제품인 샌드위치패널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올해 컬러강판 수출은 보수적으로 잡아도 2만톤 이상으로 회사의 캐쉬카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