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5년까지 완공…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연구 본격화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와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21일 경주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기획 단계에서 ‘(가칭)혁신원자력연구단지’로 출발한 연구소는 지난 5월 지역주민 공모전을 거쳐 공식명칭을 ‘문무대왕과학연구소’로 확정했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D·N·A(Data·Network·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원전 안전 혁신기술 △방폐물 안전관리 및 원전 해체기술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핵심기술의 연구-실증-산업화 R&D를 위해 구축되는 대규모 연구시설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9년 7월 경상북도와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업무협약을 통해 첫 발을 내디뎠으며 같은 해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에서 정부 정책으로 확정했다.

이후 지난해 2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해 지난 6월30일 통과됐으며 이로써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간 총 3,263억원(국비2,453억원, 지방비 810억원) 투입이 확정돼 오늘 착공식에 이르렀다.

과기정통부와 원자력연구원은 오는 2025년까지 총 연면적 4만5,508m² 규모로 첨단 연구·행정 시설,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시설, 교육·협력 시설 등 총 16개의 연구기반·지원시설과 지역연계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원전 안전·해체,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등과 관련한 추가적인 연구·실증 시설 확충 등을 통해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 하도록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격려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원전 밀집도가 세계적으로 높은 특수한 상황을 고려한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원전 안전·해체 및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지향적 원자력 연구개발은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총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의 원자력 기술력은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고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기술 첨단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경상북도 및 경주시와 주민들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