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 진출
한전KPS,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 진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 등 4개사와 MOU 체결
한전KPS와 한국남부발전,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 관계자들이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KPS와 한국남부발전,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 관계자들이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KPS(사장 김홍연)는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한전KPS는 지난 22일 한국남부발전,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 4개 협약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오는 2023년 11월 완공을 목표로 3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나주혁신산업단지 내에 건립하기로 했다.

한전KPS는 EPC(설계·구매·건설) 대표사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남부발전은 REC 구매 및 발전소 운영, 네오마루는 사업개발 및 EPC 참여, 신한자산운용은 자금조달, 아이티에너지는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사업개발 주관 역할을 각각 수행한다.

특히 새롭게 건립하는 발전소는 전력 생산과 함께 연료전지에서 나오는 폐열을 활용해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과 인근 농업단지에 열을 공급하는 융복합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전KPS는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부응 △수소산업 육성 △산업단지 및 농가 에너지자립 기여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홍연 한전KPS 사장은 “연료전지 발전소는 친환경과 신재생을 대표하는 그린(Green)에너지 분야의 신사업으로 탄소중립시대에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다”라며 “전력산업의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 경영정책에 발맞춰 발전설비 환경오염물질 배출 최소화 및 고품질 발전소 건설을 통한 클린 발전소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