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마린서비스, 친환경 해운업 확대
STX마린서비스, 친환경 해운업 확대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수소 추진선 투자 검토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STX의 자회사 STX마린서비스가 친환경 선박 발주 등을 통한 해운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2년 IPO를 앞두고 있는 STX마린서비스는 지난 5월 국내 조선사와 5만DWT급 친환경 탱커선 2척 신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와 관련해 메이저 석유 회사 등과 장기 용선 계약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STX마린서비스의 친환경 탱커선 2척 신조 계약과 장기 용선 협의는 전략 사업으로 추진 중인 선박 용대선(Tonnage Provider)사업 확대의 일환으로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탄소배출 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STX마린서비스는 50여년 이상의 선박관리 업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30여척의 선박을 관리하고 이중 4척의 선박을 전략 사업인 Tonnage Provider 비즈니스규모 확장에 기여할 전망이며 향후 선박 추가 발주, 맨파워 등 해운업 인프라 확대 등을 통해 해운업의 질적 성장도 이룩할 계획이다.

STX마린서비스의 관계자는 “선박 신조 투자는 해운업과 회사가 현재 영위 중인 조선기자재사업, 선박관리사업 간 시너지 창출을 통한 수익성 강화 목적도 있다”라며 “앞으로도 신조, 중고선 등 선박을 추가 확보해나갈 것이며 친환경 트렌드에 맞는 해운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LNG추진선, 수소추진선 등에 대한 투자 또한 적극 검토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STX그룹은 지난 6일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